티스토리 뷰

※ LIFE : THIS & THAT

수선화에게

해맑은KPOP 2020. 2. 13. 08:43

 

 

울지 마라

 외로우니까 사람이다 

 살아간다는 것은 외로움을 견디는 일이다

 공연히 오지 않는 전화를 기다리지 마라

 눈이 오면 눈길을 걷고

 비가 오면 빗길을 걸어가라

갈대숲에서 가슴 검은 도요새도 너를 보고 있다

가끔은 하느님도 외로워서 눈물을 흘리신다

 새들이 나뭇가지에 앉아 있는 것도 외로움 때문이고

 네가 물가에 앉아 있는 것도 외로움 때문이다

 산 그림자도 외로워서 하루에 한 번씩 마을로 내려온다

 종소리도 외로워서 울려 퍼진다

 

 

'※ LIFE : THIS & THAT'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상에서 가장 예쁜 손  (0) 2020.02.14
내일은 태양이 뜨려나  (0) 2020.02.13
수선화에게  (0) 2020.02.13
용기를 내어 그대가 생각하는대로  (0) 2020.02.13
절망이 벤치위에 앉아있다  (0) 2020.02.13
아침식사  (0) 2020.02.13
TAG
댓글
댓글쓰기 폼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78,418
Today
25
Yesterday
523
링크
«   2020/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